KIAT, 페루에 스마트배전망 착공, 페루․에콰도르와 산업・에너지 협력 가속화
KIAT, 페루에 스마트배전망 착공, 페루․에콰도르와 산업・에너지 협력 가속화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1.2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콰도르에는 마이크로그리드 구축하고 식품가공 기술 전수키로

페루,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 국가에 산업통상자원부의 공적개발원조(ODA) 형태로 우리나라 산업·에너지 기술이 전수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이하 KIAT)은 최근 페루 스마트배전망, 에콰도르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에 착수한 데 이어 식품가공 기술 전수에도 나선다고 25일 발표했다.
전력(에너지), 식품가공 등 현지 수요를 반영한 원조 사업을 진행하여 수혜국의 기술 수준을 끌어올리는 한편, 우리 기술과 관련 기업의 현지 진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IAT는 페루 트루히요시(市)에 국산 배전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하고 지난 19일(현지시간) 착공식을 개최했다.
트루히요는 77만여명이 사는 페루 3대 도시 중 하나다.

KIAT는 중남미 진출을 강화하고 있다.(사진은 에콰도르 마이크로 그리드 착공식)
KIAT는 중남미 진출을 강화하고 있다.(사진은 에콰도르 마이크로 그리드 착공식)

 

KIAT는 내년 상반기까지 기존 배전망의 연계·보강과 함께 관제센터, 자동 개폐기, 통신망 등 배전자동화 시스템을 설치할 예정이다.
착공식에는 주페루대사관 박선태 공사, 페루 리베르따주(州) 에베르 카데니야스 꼬로넬(Ever Cadenillas Coronel) 부 주지사, 트루히요시(市) 다니엘 마르셀로 하신또(Daniel Marcelo Jacinto) 시장 등이 참석했다.
에콰도르에는 식품가공 관련 기술을 전수한다. 20일(현지시간) 키토에서 ‘식품가공분야 생산현장 애로기술지도(TASK) 사업’ 추진을 위한 협의의사록(ROD, Record of Discussion)을 체결했다.
향후 국내 식품 가공분야 전문가들이 현지 기업 생산 현장을 방문해 기술지도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갈라파고스제도 내 산크리스토발섬에 신재생 마이크로그리드 구축도 시작했다.
갈라파고스 제도는 19개의 화산섬과 100여개의 암초로 이뤄진 ‘지구촌 생태계의 보고’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이다.
태양광 1MW, 에너지저장장치(ESS) 2.2MWh으로 구성된 시스템이 내년 말 완공되면 산크리스토발섬의 신재생에너지 이용률을 21%에서 31%로 끌어올려 환경보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21일(현지시간) 열린 착공식에는 이영근 주에콰도르 한국대사, 에콰도르 에너지부 발렌시아 델가도 마르코 오스왈도 (Valencia Delgado Marco Oswaldo) 차관보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석영철 KIAT 원장은 “중남미 2개국에서 추진하는 양국 정부간 무상원조사업을 통해 남미 국가들의 전력환경 개선 및 호혜적 기술협력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의 신흥 시장 공략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