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국산화 개발에 산․학․연 힘 모은다
한국동서발전, 국산화 개발에 산․학․연 힘 모은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1.2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품 제작사, 대학, 연구기관 대상 국산화 로드맵 설명회 개최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28일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정비부품 제작기업, 대학 및 연구기관 대상 한국동서발전 국산화 로드맵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정비부품 제작기업과 울산과학기술원, 부산대학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등 28개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설명회는 한국동서발전이 수립한 국산화 로드맵 및 목표달성 방안, 국내 기업이 개발한 국산화 부품의 구체적인 실증(테스트베드) 방법, 실증 완료 부품의 사업화를 위한 제도 안내 등 협력기관과 함께 국산화 실행을 위한 체계적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동서발전 국산화 로드맵에는 외산 정비부품 3,489개 품목 중 2,534개 품목을 국산화 대상으로 선정하고 향후 5년간 연구개발 및 실증사업에 716억원을 투자하여 1,760개 품목을 국산화한다는 계획이 담겼다. 계획에 따르면 현재 80%수준인 부품 국산화율을 2024년에는 90%까지 높이게 될 전망이다.
한국동서발전은 국산화 추진 실행력 강화를 위해 발전사 최초로 ‘실증 및 사업화 지침’을 제정하였다. 주요 내용은 부품 제작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실증완료 시 실증확인서 발급, 구매 및 판매지원 등 체계적인 판로지원 제도 도입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한국동서발전은 단기간 내 개발이 가능한 국산화 목표도 구체적으로 제시하였다. 최근 건설되어 정비부품 국산화가 필요한 1,000MW급 당진화력 발전소와 울산화력 4복합 발전소의 외국산 정비용 부품을 대상으로 약 300억원을 투자하여 2020년 436품목, 2021년 370품목을 국산화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 참가한 기관들은 연도별 국산화 대상 품목 리스트, 실증완료 후 판로지원 방안 등 구체적인 국산화 추진계획에 적극 관심을 표했다. 이어진 자유 토론 시간에는 참여 기관들의 열띤 의견 개진 및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국산화 설명회를 계기로 국산화 개발 참여기관의 범위를 더욱 확대하고, 국내 기업의 역량 제고, 기술력 자립 및 사업화 연계를 통해 발전설비 정비부품 국산화 촉진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