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정보 활용한 적정기술, 개도국 성장의 씨앗으로!
특허정보 활용한 적정기술, 개도국 성장의 씨앗으로!
  • 오한솔 기자
  • 승인 2019.11.2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2019 적정기술 그랜드 심포지엄 개최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26일 오전 10시 신라호텔 영빈관(서울 중구 장충동)에서 「2019 적정기술 그랜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특허청과 세계지식재산기구(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 WIPO)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특허청의 대표적인 공적개발협력(ODA) 사업인 ‘국제 지식재산 나눔’의 10주년을 기념하여, 국내외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지식재산을 활용한 적정기술 ODA의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0년 우리나라의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과 함께 적극 추진되고 있는 정부 차원의 ODA 확대 기조에 부응하고 지식재산 선진 5개국(IP5)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특허청은 특허 정보를 활용하여 개발한 적정기술 보급을 통해 개도국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왔다.

2010년부터 현재까지 13개 국가를 대상으로 22건의 적정기술을 개발‧보급했으며, 지난해에는 실크를 특산물로 하는 베트남 꽝남성 지역에는 실크 방직기를, 혹한으로 동절기에 과일과 채소 재배가 어려운 몽골에는 스마트 겨울 온실을 지원했다.

금년에는 도미니카공화국에 곡물 분쇄기, 오염된 식수로 고통받는 스리랑카에 정수기술 보급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각 개별 사업들은 개도국의 빈곤 해소와 위생상태 개선 등 실생활 개선에 직접 기여하여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에는 신관우 서강대 교수(사단법인 적정기술학회장) 등이 기조강연자로 나서고, 다수의 국내‧외 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장에는 지난 10년간 진행된 프로젝트에 대한 전시와 함께 최근에 적정기술을 통해 개발된 기계의 전시와 시연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특허청장회의와 때마침 같은 시기에 개최되는 이번 심포지엄이 적정기술 분야에서 지식재산의 역할과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적정기술 발전을 위한 장기적인 청사진을 마련하는 귀중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