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한국남부발전, 창업기업 상생 위한 제3회 부산 상생 혁신포럼 개최
부산시-한국남부발전, 창업기업 상생 위한 제3회 부산 상생 혁신포럼 개최
  • 김환국 기자
  • 승인 2019.10.3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제진흥원, (사)부산벤처기업협회 및 창업 기업 등 100여명 참여
중견기업 기술 국산화 사업 소개 및 성공사례 발표 후 네트워크 가져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은 부산시 및 지역 경제 유관 기관과 공동으로 창업기업과의 상생협력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남부발전은 30일 4층 강당에서 부산광역시, 부산경제진흥원, (사)부산벤처기업협회 및 창업기업 92개사와 함께 ‘제3회 부산 상생 혁신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에너지기술 분야의 ‘기술 국산화 및 상생 협력’을 주제로 ▲남부발전의 발전기자재 국산화 및 동반성장 지원사업 소개 ▲부산벤처기업협회의 국산화 성공 및 협업사례 특강 ▲에너지 분야 창업기업의 기업설명회 ▲토크 콘서트 순으로 진행됐다.

부산시와 한국남부발전은 창업기업 상생 위한 제3회 부산 상생 혁신포럼을 개최했다.
부산시와 한국남부발전은 창업기업 상생 위한 제3회 부산 상생 혁신포럼을 개최했다.

 

특히, 남부발전은 에너지 분야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산화 노력 및 지자체 공동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발표해 참가기업의 관심을 모았으며, 국산화 성공 및 협업사례 특강에서는 ㈜전진엔택(대표 김병국)의 석유화학플랜트 자동개폐장치 국산화 사례와 ㈜지패션코리아(대표 유강수)의 ㈜대선주조와의 중소기업간 협력사업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이어 마련된 창업기업 기업설명회에서는 ▲공장 지붕 태양광발전설비 구축업체 아이오니아에너지㈜(대표 강남욱) ▲휴대폰을 통한 발전장비 모니터링 기술을 보유한 ㈜이음크리에이티브(대표 박장형) ▲해상에서 태양광과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ESS 부력재를 개발한 ㈜해동엔지니어링(대표 최준호) 등에서 기업설명 후 선배 강소기업들과의 경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은 “지역 혁신 창업기업과 강소기업간 상생협력 플랫폼 구축은 기술 축적·공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치 있는 일”이라며, “남부발전은 앞으로도 에너지 분야의 상생협력 플랫폼을 통해 기술 국산화 및 창업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